home NEWS PRESS
 
작성일 : 23-06-29 17:47
전시·컨벤션 분야 13개 단체, "전시회·국제회의 사회적거리두기 현실화하라"
 글쓴이 : 최고관…
조회 : 466  
   https://www.nocutnews.co.kr/news/5519550 [276]
한국전시주최자협회와 한국전시산업진흥회, 한국전시장운영자협회, 한국마이스협회, 한국PCO협회, 한국이벤트협회 등 전시회·국제회의·이벤트 관련 국내 13개 단체가 전시회·국제회의·이벤트 분야의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한 획기적인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오는 19일 오전 11시, 세종시 보건복지부 청사 앞에서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개편안을 현장의 현실에 맞게 개선하고, 정부행사 개최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거리행진을 했다.

정부는 지난 3월 5일 사회적거리두기 체계 개편 방침을 4단계로 조정하면서 모든 시설에 대해 1단계는 6㎡당 1명, 2/3/4단계는 8㎡당 1명 입장을 기준으로 제시했지만, 업계는 지난해 11월부터 전시회·국제회의에 예외적으로 적용된 현행 1단계 제한없음, 2단계 4㎡당 1명, 2.5단계 16㎡당 1명에서 훨씬 강화된 개악이라며 반발했다.

한국전시주최자협회 이승훈 회장은 "전시회는 작년 5월부터 현재까지 전국에서 288회가 개최되고 230만 여명이 관람했으나 단 1건의 감염확산 사례도 없었고, 방역당국으로부터 수차례 우수 방역사례로 꼽힐 정도로 모범적인 방역을 실시했다"며 "우리 업계 스스로 정부지침보다 더욱 엄격하게 방역을 관리하고 책임있게 대처할 수 있는데도 정부는 이런 업종 특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채 천편일률적으로 사회적거리두기 개편방안을 공개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전시회는 4㎡당 1명 입장, 국제회의는 1㎡당 1명 입장이 허용되지 않으면 정상적인 행사개최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지난 1년간 정부의 방역에 협조한 우리 5만 사업자 60만 노동자가 일터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정부가 업종특성을 반영한 사회적거리두기 지침을 제정해달라"고 강조했다.

전시회 및 국제회의는 필수 경제활동이자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판로확보 수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고용창출에 효과적인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이다. 그러나, 코로나19 발생 이후 정부의 집합제한 등으로 업계의 매출이 80% 가량 감소하는 등 심각한 경영난과 고용위기에 처해있다.